다정한 식사

가족의 또 다른 이름 ‘식구(食口)’
하루를 살아가는 원동력, 소통의 매개체이기도 했던 저녁식사시간.